[신문] 혈액검사로 간암 조기진단 새로운 길 열려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자

    2021-06-17 00:00
  • 조회수

    30

간암, 특히 간암 초기에 혈액검사를 통해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이 열렸다.


아주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순선 교수·은정우 연구교수 연구팀은 간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혈액내 새로운 바이오마커로 긴 비암호화 RNA 일종인 'LINC00853)'이라는 물질을 발견했다고 17일 밝혔다. 즉 혈액 내 'LINC00853'확인을 통해 간암을 진단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특히 LINC00853은 간암 1기 진단에 민감도 93.8%, 특이도 89.8%를 보였고, 기존의 간종양표지자(알파태아단백)가 아직 상승되어 있지 않은 1기 간암에서는 양성률 97%를 보였다. 이는 기존 간암의 바이오마커인 '알파태아단백'의 민감도 9.4%, 특이도 72.7% 보다 훨씬 높은 수치로 간암의 조기 진단률을 크게 높일 수 있다는 가능성에 크게 주목된다.

현재 간암은 조기 진단을 위한 선별검사로 복부 초음파 검사와 혈액 알파태아단백 검사를 시행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간암 조직 게놈 데이터세트(The Cancer Genome Atlas liver hepatocellular carcinoma, TCGA_LIHC)'를 이용해 간암조직(371개)과 비간암조직(50개) 간에 '긴 비암호화 RNA'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간암조직에서만 SFTA1P, HOTTIP, HAGLROS, LINC01419, HAGLR, CRNDE 및 LINC00853 긴 비암호화 RNA가 과발현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 중 LINC00853은 이전에 간암에서 보고된 바 없는 신규 바이오마커였다. 이 물질은 혈액 내 혈청에서 추출한 소포체에서 비교적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간암 1기부터 4기까지 모든 단계에서 기존 간암 혈액 마커인 '알파태아단백'보다 더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 수치를 보이며, 탁월한 차별 능력을 나타냈다.

연구팀은 이와 관련해 올해 2월 '비침습적 체외진단을 위한 조기간암 진단용 혈청 엑소좀 긴비번역 RNA 마커 조성물'이란 명칭으로 총 4건의 특허 등록을 마쳤다.

김순선 교수는 "간암은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암사망률을 보면 폐암에 이어 2위이며, 40~50대 남성 암사망 1위로 매우 위험한 질환으로 무엇보다 예방 및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간기능의 70~80%가 손상돼도 자각증상이 없는 간암의 조기 발견에 기여할 수 있는 새로운 혈액 바이오마커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이어 "앞으로 더 많은 연구를 통해 진단 키트 개발 등 상용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유럽의 저명 학술지인 'Molecular Oncology(분자종양학)'에 'Serum small extracellular vesicle-derived LINC00853 as a novel diagnostic marker for early hepatocellular carcinomas(새로운 조기 간암 진단 마커로서 혈청 세포밖 소포체 유래 LINC00853)'이라는 제목으로 논문을 게재했다.
[이병문 의료선임기자] 


2021.06.17 매일경제 

출처: https://www.mk.co.kr/news/it/view/2021/06/586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