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기 신부전 진단 후 3년 내 '암 검진' 받으세요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자

    2021-12-16 00:00
  • 조회수

    20

 

아주대병원 신장내과 연구팀 조사결과, 말기 신부전 환자 총 5만 8831명 중 5.6%인 3292명이 암 진단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말기 신부전으로 진단받았다면, 3년 이내 암 검진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

 

아주대병원 신장내과 이민정·박인휘 교수, 의료정보학과 박범희 교수·이은영 연구원이 지난 2008년부터 2017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 데이터 베이스를 이용해, 말기 신부전 

환자의 암 발생률을 후향적으로 분석한 결과, 말기 신부전 환자 총 5만 8831명 중 5.6%인 3292명이 암 진단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

 

말기 신부전 진단 후 암 진단까지 걸린 평균 기간은 약 3.3±1.9년이고, 신대체요법으로 혈액투석, 복막투석 및 신장이식 등 어떤 치료를 받았는지와는 연관성이 없었다.

 

만성 콩팥병이 악화돼 말기 신부전으로 진행되면, 망가진 신장 기능을 대신하기 위한 신대체요법, 즉 혈액·복막 투석이나 신장이식을 반드시 해야 한다.

 

이번 연구에서 말기 신부전 진단 후 가장 많이 진단받은 암은 대장암(436명), 폐암(417명) 그리고 간암(348명) 순이었다. 이어서 위암(333명), 신장암(227명), 췌담도암(221명), 피부암(167

명), 전립선암(160명), 갑상선암(144명), 유방암(133명), 방광암(115명) 순이다.

 

특히 혈액투석을 받는 환자의 경우,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에 비해 소화기 계통(위암, 대장암, 간암, 췌담도암 등)에 걸릴 위험도가 1.9배 더 높았다.

 

이에 연구팀은 젊은 환자나 노인 환자 중에서도 평소 전신 활동도가 좋은 환자의 경우, 말기 신부전 진단 3년 이내 암 검진을 받을 것을 권한다고 밝혔다. 말기 신부전 환자들이 장 세척 

준비 및 대장내시경 시행과 관련 합병증을 걱정할 수 있지만, 잔여 수명이 길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주치의와 상의하여 암 검진을 받는 것이 좋겠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말기 신부전의 경우, 면역력 저하로 인하여 같은 나이대 정상인에 비해 암 발생률, 유병률 모두 높다고 알려져 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고령화 추세로 노인인구와 말기 신부전 환자가 

증가하면서 암 발생률 또한 증가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말기 신부전 환자가 계속 증가 추세로, 특히 65세 이상 환자에서 신대체요법이 늘고 있다.

 

이민정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국내 말기 신부전 환자에서의 암의 역학적 특성을 분석한 결과, 말기 신부전 진단 후 평균 3년 내외로 약 6%의 환자가 암 진단을 받은 것을 확인했다”며 

“이에 말기 신부전 진단 후 정기적인 건강검진과 함께 3년 이내 암 검진을 통해 건강관리를 꾸준히 해야겠다”고 말했다.

 

또 “이전 한국 코호트 연구 등에서 보고된 것처럼, 이번 연구에서도 말기 신부전 환자에서 요로 악성 종양의 위험이 높게 나타나, 복부 초음파나 복부 CT 촬영 검사도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Scientific Reports 2월호에 게재됐다.

 

출처 : https://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21/12/16/202112160095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