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갑상선암이 착한 암?… 김형규 아주대병원 갑상선암센터장 "적합한 치료 필요"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자

    2022-11-08 00:00
  • 조회수

    7

"갑상선암은 발병률이 매우 높은 암 가운데 하나입니다. 일부는 예후가 나쁘고 재발이나 전이도 있어 방심할 수 없는 암이기도 합니다. 아주대병원 갑상선암센터는 이러한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내원 환자에 가장 적합한 치료를 찾아 세심한 진료와 수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김형규 아주대병원 갑상선암센터장이 전한 말이다.

갑상선암은 진행이 느리고 예후가 좋아 흔히 착한 암, 순한 암으로 불린다. 그러나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2019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2019년 남녀 전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이 갑상선암이다.

김 센터장은 "갑상선암은 발병률이 높아 많은 사람이 이 암을 겪게 된다"며 "치료 후 여명이 길어 합병증 없이 수술을 받아야 하고 일부 환자에게는 재발 우려가 있어 만약 난치성으로 가면 복잡한 추가 치료를 받게 되기 때문에 세심한 진료와 수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갑상선은 목에 있는 내분비기관으로 갑상선 호르몬을 생산하고 저장했다가 필요로 하는 몸의 각 부위에 보내 기능을 유지하고, 신진대사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갑상선암은 갑상선에 생긴 다양한 암을 총칭하는 것으로 조직 모양, 암의 기원세포 및 분화, 발생빈도에 따라 다양하게 세분된다.

아주대병원 갑상선암센터는 매년 1천여 건 갑상선암 수술을 하고 있다. 2만4천명가량 외래환자를 보며 가장 적합한 수술과 치료를 제공한다.